[폐역] 어머 여기는 꼭 가봐야 해! 동화속에서 나온 듯한 김유정역

SOME BLOG ★/폐역 2017.10.29 19:00 Posted by 송지수 기자                   

김유정역은 강원도 춘천시에 위치한 자그마한 역입니다. 과거에는 신남역이라는 이름으로 사용되었지만 2004년 12월 이 지역 출신의 저명 문인인 동백꽃을 집필한 김유정의 이름을 따서 김유정역으로 역명이 변경되었습니다. (배우 김유정양 생각하신 분은 반성하시구요~)

 

과거에는 경춘선으로 비둘기호 통일호 무궁화호등의 열차가 이곳에서 승객을 태우고 청량리까지 운행을 했지만 지금은 경춘선 복선전철사업으로 수도권 전철의 일환이 되어 현재는 경춘선 전동 열차가 김유정역을 지나고 있습니다.

 

 

경춘선 복선전철 사업으로 새롭게 지어진 김유정역의 모습입니다.

기와집 형태의 모습이 고풍스럽게 느껴집니다.

 

 

김유정역은 다른 역과 달리 역명폰트 및 역내 시설물 폰트가 궁서체로 되어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사람 이름을 사용한 역답게 이런 부분에서도 차이점이 있습니다.

 

 

현 김유정역에서 나와서 왼쪽으로 걸어가면 구 김유정역(폐역)이 나타납니다.

 

 

 

구 김유정역의 플랫폼이 시작되는 부분에는 '오늘도 기다립니다 어제도 그랬던것처럼'이라는 글귀가 적힌 문이 있습니다.

포토존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사진을 담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오후가 되면 저물어가는 햇빛을 받아 역광 없이 예쁜 사진을 담을 수 있는 공간이라 생각됩니다.

 

 

 구 김유정역의 플랫폼에는 철도 시설물들이 중간중간 설치되어 있으며 시설물에는 여러가지 글귀가 적혀있었습니다.

이 시설물들을 이용해서 재미있는 사진을 담아가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김유정역은 남춘천역과 강촌역 사이에 위치해 있는 역입니다.

 

 

김유정역의 역사 모습입니다.

 

 

예쁜 벽화와 김유정역의 마스코트 '나역장'캐릭터의 모습

그리고 주변 자연 환경들이 마치 동화 속에 들어 온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작은 시골 마을의 학교같은 느낌도 나지 않나요?

 

 

 

김유정역의 마스코트 '나역장'이 승차권을 들고 있는 모습이 재미있습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는 김유정역의 휴일이었기때문에 역사내부는 관람하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김유정역은 매주 월요일이 정기휴일 입니다

 

 

김유정역에는 다른 폐역과 다르게 폐열차가 전시되어있습니다.

과거에 전철복선화사업이 완공되기 전까지 실제 운행했던 기관차와 무궁화호 객차입니다.

 

 

이 열차는 기차 카페와 춘천시 관광안내소로 이용되고 있으며

역사와 마찬가지로 매주 월요일은 정기휴무로 운영되지 않습니다.

 

 

기차가 세워진 반대쪽 선로에는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와

쉬면서 볼 수 있도록 걸려있는 '시'가 있습니다.

서울에서 지하철을 타면 스크린도어에 시가 프린팅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그것과는 많이 다른 분위기 입니다.

 

 

'입추'

예전에 추석이 되면 무궁화호를 타고 강원도로 귀성을 가던 것이 생각이 납니다.

 

 

 

김유정역의 정기휴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김유정역은 많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김유정역에 오셔서 즐거워하셨고

저에게 대신 사진찍어달라고 부탁하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그리고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아서 조금 놀랐습니다.

 

 

구 김유정 역 전경.

 

폐역은 사람이 찾지 않고 삭막하기만 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곳 김유정역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더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가 되어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한 김유정역

 

오랫동안 잘 보존되고 관리되어 더 많은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추억의 기차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권자 소주미디어, 송지수 기자(sozu0321@naver.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